뽜이아~! (부제 : 반다이 1/65 dx 파이어 발키리 리뷰) Figure world

마크로스계의 이단아라 불리다

프론티어 덕에, 다시 급 붐이 일어난

마크로스 7

오늘 리뷰할 물건은, 바로 이 마크로스 7의 상품입니다.

TVA가 하던 시절 반다이에서 발매된

1/65 DX 파이어 발키리 -바사라 스페셜- 입니다.

이 상품은 TVA때 이 패키지로 VF-17 나이트메어와 함께 한번 나왔다가

후에 OVA 발매중에 다시 한번 패키지만 바꿔서 재발매 되었습니다.

(OVA 패키지 상표명은 [바사라 스페셜] 이 아닌 커스텀으로 표기)

만다라케에 마침, TVA 시절 제품과 OVA 시절 제품 둘 다 들어와 있길래

TVA 시절 물건으로 3,150엔에 구입.

옆면에는 각 모드와 거기에 대한 설명이 적혀있습니다.


뒷면에는 이렇게 일러스트와 설명.


그리고 반대쪽 옆면에는

변신방법이 간략하게 소개되어 있습니다.

그러면 개봉!!

아직 환경보호 쪽 문제가 나오지 않던 시절이라

정말 반가운 스티로폼에 쌓여있습니다.



의외로 오차가 거의 없이 딱 맞게 홈이 파여져 있는지라

꺼내기가 좀 까다롭다는게 문제랄까요..


베트로이드 모드의 전면과 측면사진

이 제품의 특징을 꼽아보자면.



1. 파츠 분리, 결합, 변경 없이 그 자체로 3단 변신 가능

2. 어깨와 다리에 클릭관절 사용.

3. 변신을 위한 중요부분에 합금부품 사용.



그 덕에, 들은게 얼마 없음에도 묵직합니다.

은근 손맛이 있는 녀석이지요.


얼굴사진.

참으로 시원시원하게 잘 나왔습니다.

밀레느기와 함께 발키리 역사상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입을 가진 발키리이지요.

스피커 포트와 스티커

붙이기가 아까워서 일단은 저대로 다시 봉인했습니다만

기분내키면 냅다 붙여버릴 생각입니다.

스피커 포트도 일단을 저대로 보관중...

뭐 옛날완구다보니, 가동률은 그렇게 좋지 않습니다.

어깨는 360도 돌아가지만, 팔은 저게 최대로 굽힌겁니다.

다리의 경우는 변형의 문제로 인해, 고관절 부분이 좀 이상한데 붙어있는지라

이게 또 가동을 방해하더군요.

무릎관절은, 가워크 모드를 생각해서 그랬는지는 몰라도

앞으로 좀 많이 꺾이는 대신, 뒤로 많이 접히지가 않습니다.



뭐 건프라도 아니고 이정도면 충분하지요.

파이터 모드로 변형

파이터 모드의 경우는 결합부분의 아귀가 잘 맞습니다.

주날개가 좀 짧은게 흠이긴 하지만

그걸 빼면 꽤 벨런스도 잘 맞고, 괜찮은 녀석입니다.

아직도 조금 이해할 수 없는 건

왜 앞 케터필러만 합금인지......;;;

가워크 모드

날개가 조금 쳐져있는 이유는

결합부 구명이 좁아서, 무리해서 넣으면 부러질거 같기에

일단 대충 위치만 잡아서 그렇습니다.

(나중에 사포로 좀 갈아내야겠어요.)

가워크 모드도 상당히 깔끔하게 잘 나왔습니다.

(야마토 레벨을 바라신다면 할 말이 없지만...)

솔직히 DX 완구레벨에서는 상당히 높은 퀄리티지요.

<내 노래를 들어!!!!! by 하츠네 미쿠>



아무래도 야마토 제품 덕에 뭍힌 케이스입니다만

솔직히, 만지기 번거로운 야마토제 보다는 개인적으로

막 가지고 놀 수 있는 이쪽이 더 정이 가는군요.

그야말로 [완전변형] 이다보니 부품 잃어버릴 염려도 없고,

클릭관절의 투박한 손맛이 옛날생각 나게 해주고 말이죠.



반다이에서 프로모션만 조금 손봐서

새 모델을 내줬으면 하는 바램이지만....

그 소형사이즈로 나온 오즈마기 보니 거긴 영 마음에 안들고..

초합금으로라도 어떻게 좀....;;;



이상 리뷰 끝.



ps.

이거 사고나니 나이트메어도 끌리는군요.

그것도 한번 구해볼까...

덧글

  • draco21 2009/05/09 21:12 # 답글

    여러가지 의미에서. AKB_OTK님께 어울리는 물건이군요. ^^: 과격하게 파이어~!!!!!!!!! 전 정말 재미있게 본 괴한 물건... 처음엔 힘들었습니다만. 어느새 바사라 빠가 되어서... OTL
  • AKB_OTK 2009/05/09 21:16 #

    바사라는 진리이지요. TVA가 불법으로 들어오던 시절

    처음에는 저도 마크로스 7 욕하고 있었지만,

    나중에 후반쯤에 가서 홀딱 빠져버려가지고

    나중엔 어디 모임가서 혼자서 [빠이아~~!!] 했다가,

    주변의 마크로스 팬들에게 돌맞은 경험이..;;;

    그것과는 별개로, 저 물건은 완구로써만 봐도 참 재미있는 물건입니다.

    가지고 노는게 트랜스포머 같다랄까요.

    쏠쏠한 손맛이 일품이지요!
  • 니킬 2009/05/09 21:41 # 답글

    ....발키리보다는 '스티로폼 케이스' 쪽에 반가운 느낌이 드는군요.;;
    넣고 꺼내면서 쓸릴 때 푝푝 소리가 나던거나, 끝이 떨어져서 스티로폼 알갱이가 붙거나 굴러다니던 게 어렴풋이 떠올랐습니다.
  • AKB_OTK 2009/05/09 21:57 #

    촉감도 그렇고 그 쓸릴때의 소리도 그렇고

    참 그리운 감각이지요.
  • NONAME 2009/05/14 13:18 # 삭제 답글

    그냥도 의외로 괜찮지만, 시기를 감안하면 정말 괜찮은 물건이군요. 그에 비하면 이번의 vf100은 혹평이 엄청나서 얌전히 구매를 포기했습니다;; 이 업계는 발전이 빠른 듯, 느린 듯 헷갈리는군요.
  • 빌드버닝 2014/11/01 20:31 # 삭제 답글

    바사라:그건내대사.....미쿠:파이어발키리는이제내꺼임
댓글 입력 영역